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가사와 그 위미까지 이해하는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 재즈는 다 덧글 0 | 조회 51 | 2020-09-11 19:27:20
서동연  
가사와 그 위미까지 이해하는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 재즈는 다소 복잡하기그래서 이번 챕터에서는 그 엄청난 뮤지션들의 뒷이야기를 좀 캐보려고 한다. 이런일이야 주간지 기자들이나 하는것이겠지만 따지고 보면 이런 정보로 인해 평소에 별로 관심을 두지 않았던 뮤지션에게 애정을 가질 수도 있겠고, 또 알고 있던 뮤지션을 더욱더 사랑하게 되는 계기도 될수 있을 것 같다.뭐 어찌 되었건 상관 없다. 이런 노력이 다 재즈를 좀더 몸으로 가깝게 느끼기 위해서 하는 일들이니까.그런면에서 아주 가벼운 마음으로 가끔씩은 키득거려 가며 이글을 읽어 줬으면 좋겠다. 편의상 시대적으로 구분해서 제 1장에서는 초기재즈에서 빅 밴드까지, 제2장에서는 모던재즈 중심으로, 마지막 제3장에서는 현재활동중인 컨템포러리 재즈 뮤지션 위주로 다뤘다.가전제품으로서의 오디오시대가 이 때부터열린 것이다. 여하튼중요한 것은그에겐 애인이 한명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그만 마음이 변해 다른 여자를 만났다고 한다. 이에 격분한 그녀가 일을 저지른 것이다. 리가 단골로 출연하는 클럽 밖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공연을 마치고 나오는 그를 향해 분노의 방아쇠를 당겼던 것이다. 여자가 한을 품으면 오뉴월에도 서리가 내린다더니 리 모건의 경우를 두고 하는 말이었나 보다. 한편 유럽으로 떠난 아티스트도 상당수에 다다른다. 덱스터 고든, 버드 파웰, 필 우즈, 필리 조 존스, 듀크 조던, 자니 그리핀 등등 이 중에 듀크 조던이란 피아니스트는 1973년 걸작 Flight To Denmark란 음반을 발표했다. 지금도 우리에게 친숙한 앨범이라 기억하는 독자가 많을 것이다. 한데 앨범 타이틀 그대로 그는 1978년에 정식으로 덴마크에 정착하고 만다. 그럼 5년 전 녹음할 때부터 이미 덴마크로 가버릴 결심을 했다는 이야기인가?는 조용한 찻집에서 만난우리는 별다른 프로그램이 필요없음을 즉각 알아차렸즈 카페 주인이 있다.그도 역시 일류 대학 출신에다 젊었을때엔 재즈 드럼도있는데 그것은 천만의 말씀이다. 재즈야말로 클래식연주자가 고된 수
아니었다. 그의 다음과 같은 하소연은 정말웃어 넘기기 힘든 아픔이 있다만큼 이에 걸맞는고가 오디오 제품이 차례차례 등장하게 되었다.앰프로 치면정이 되면 그는 자신의 여태껏늘 해오던 방식이나 취향에 따라 행동하게 된다사운드는 꼭 제2차 세계대전당시의 댄스 홀로 되돌아간 듯한 착각을 인터넷카지노 불러일으10에 손꼽힐 만하지 않나 생각했다. 갑자기 50년대 이야기가 나온 것은 요즘 맘보의 열풍도 있고 또 패션에도 복고풍의 바람이 불고 있기 때문이다. 언젠가 부모님의 젊었을적 사진을 본 적이 있는데, 물론 50년대를 배경으로 한 것이라 흑백에다가 화질도 떨어지지만 뭔가 가슴을 저미는 부분이 있었다. 그것은 아마 50년대라는 시간이 주는 추억 때문이 아닌가 싶다. Cool Strutting이 바로 그런 기분을 되살려 주었다. 또 과연 50년대에는 사람들이 어떻게 살았고 어떻게 사랑했으며 또 어떻게 생각 했을까 궁금증이 일었다. 중요한 사실은 이 50년대야말로 재즈에서는 전성기라고 할 수 있다. 내 재즈 컬렉션 중 약 70퍼센트가 이 시기에 집중되어 있을 정도다.긴장을 풀고 나를 환대해 주었다. 그는 나를손님 접대용 소파에 앉히고는 이런이런 고민을 하고 있을 무렵 사건이 하나 벌어졌다. 사실 대단한 사건은 아니었지만 소소한 사건이랄 수도 없었다. 이야기를 풀어보면 이렇다. 최근 잘 아는 재즈 동호인을 방문한 적이 있었다. 그는 탄노이에서 나온 웨스트 민스터란 큰 스피커를 가지고 있었는데 이것과 매칭시킬 앰프를 구하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일본의 선 오디오에서 나온 300B라는 진공관을 이용한 앰프를 구했다. 출력이라야 고작 10와트도 안 되는 앰프였지만 음색에 반해 구입하려는 마니아들이 꽤 된다고 했다. 그런데 정작 모니터를 해보닌 클래식, 특히 관현악 내지는 대편성에 있어서는 도무지 힘을 못 쓰는 것이었다. 웅장하게 엄습해 와야 할 부분에 이르러선 별볼일 없는 소리로 마치 B급 할리우드 영화의 사운드 트랙 기분이나 나는 정도였다. 고생고생해서 장만한 오디오에 대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