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원래 현일이 그 상소를 올릴 때는 인현왕후의 일을입에 올리는 것 덧글 0 | 조회 228 | 2021-04-29 22:47:06
최동민  
원래 현일이 그 상소를 올릴 때는 인현왕후의 일을입에 올리는 것조차 역률로 다스리겠다는 숙종의 엄명이 살아 있던 시절이었다. 현일은 그 전에도여러번 인현왕후를 위해 상소를 올렸으나 번번히 승정원에서 기각당하다가 그 해 여러 재이로 언로가 열린틈을 타 그 상소를 올릴 수가 있었다. 비록폐출된왕비이지만 육례를 갖춰 맞은 정비인 만큼 별궁으로옮겨 신변의 안전을 지킴과 아울러 후하게 대해줄 것을 임금께 청한 내용이었다.그 봄 가을 잎을 그려내기 어렵구나여기서 원래 시는 소고상이라 되어 있는 것을 군자께서 소부상으로 바꾸셨는데 그 뜻을 물어 않아알 길이 없다.학발삼장과 초서 적벽부: 한때의 성취들닭을 기름에 지펴 끓이는 것도 이상적이고, 토란순무 동아 오이 파 부추 등 각색 채소를 곁들이고 국물을 깔죽하게 밀가루 즙을 쓴느 법이 중국 음식을많이 닮았다고 본다.아직 일월소장도도 완성하지 못했고 광풍정도 짓기 전의 일이었다. 소장학자로 자리를 잡아가던 아버님은 찾아온 유생들을 사랑채에서 가르치셨는데그날은 마침 원회운세와 천문도수에 관해 강론하시게 되었다. 평소에 전심하시는 바여서인지 그날따라 강론은 소상하면서도 힘찼다.이로 미루어 군자께서는 뒷날까지도 대명동의 이름이 어디서 유래했는지 알지 못하신 듯하다. 속임은거스름 중에서도 큰 거스름이니 나는 그때 군자를크게 거스른 셈이 된다. 그러나 조금만 뜻이 달라도 낯성부터 먼저 내고 심하면 맞고함에 삿대질조차 서슴치 않는 요즘의 너희에게는 그게 거스름 축에나 들지모르겠다.앞으로 긴 세월 학문에 정진하면 나는 사람의 본성과우주의 원리에 대해 앞선 사람들이 모르던 것을 더알아낼 수 있을지도 모른다. 더욱 아름다운 시문을지을 수도 있고 더 좋은 글씨와 그림을 남길 수도 있다^36,36^아직은 여자에게 그런 삶이 허용된 적이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내 어린 선택은 대단찮은 그 성취에 집착을 보였다.내 아버님의 스승되시는 학봉 선생은 그 생애 전체가 좋은 본보기가 되실 분으로 그 학덕과 훈업을 말하자면 열 권의 책으로도 모자랄 것이다. 동
현일이 그 같은 종명구를 남기고 세상을 떠난 것은그 나이 일흔여덟 때였다.숙종 10 년 정시에 응시하였으며, 시종에 관한 상소가 여럿 남아 있으나 관작은 아래 드 아우들과 마찬가지로 통덕랑에 그쳤다. 나이 들어서도 학문을게을리 하지 않았고 문하를 열어 가학을 인근 후생들에게 전했다. 이른바 칠산림에는 들지 못했으나 학자라는 이름을 듣기는 족했고 행검도 뒷사람의 우러름을 받을만했다.불생성인시(아니 불, 살 생, 성스러울 성, 사람인, 때 시)불젼성인면(아니 불, 볼 견, 성스러울성, 사람 인, 뵈올 면)성인언가문(성스러울 성, 사람 인, 말씀 언, 가히 가, 들을 문)성인심가견(성스러울 성, 사람 인, 마음 심, 가히 가, 볼 견)여자들까지 일터로 끌어내지 않고는 유지될 수 없는 후기 산업 사회의 노동 체계도 어떤 면에서는 망각 장치나 위로 장치의 역할을 한다. 쓸데없이 벌여놓기만한 현대사회는 자기 유지에 필요한 잡다한 기능들을 불편없이 수행하도록 만들기 위해 그럴 듯한노동의 명분과 제도들을 고안해 냈다. 흔히일 또는추구라는 거창한 이름 아래 우리를 혹사시키는 체계로 , 그것은 우리의 심심함과 외로움을 잊게 하거나아^36^예 느끼지 못하도록 만든다.이로가 막힐 때 흔히 의지 하게 되는 것은 사례의관찰이다. 나는 다시 어머님꺼서 돌아와 그 문제를생각했다. 어머님이 복종을 굴욕으로 여기시고 봉사를 손익으로만 따져 내조를 거부했을 때, 혹은 당신이 좋아하시는 어떤 일에 몰두하시어 아버님께 가사분담을 요구해 오셨을 때 과연춘파의 경당이란 선비가 있을 수 있었을까. 아버님께 학문적인 깊이와 수양을 준 그 여가와 마음의 평온과 집중이 허용되었을까. 출산의 고통이 두렵고 기르는 성가심이 싫어 나를 낳고 기르지 않았다면 나는 어디에 있을까. 나의고상한 선택과 그 선택이 품었던 꿈은 어디서 피었을것이며 우아하고 기품있는 규수로서의 나날은 어떨게유지 될 수 있었을까. 할아버지 할머니의 노년은 조시는 듯한 평안한 속에 마감할 수 있었을 것이며 조상의 영혼들인들 따뜻한 음향을 누리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