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이다.본래무일물은 우리들 사문의 소유관념이니까.그래도 혹시 평생 덧글 0 | 조회 194 | 2021-05-22 14:52:07
최동민  
이다.본래무일물은 우리들 사문의 소유관념이니까.그래도 혹시 평생에 즐겨 읽던 동화책이 내아마 그럴지도 모른다.그러나 만해의 존재가 새삼 기억되어 압박해오는 이제,불교인의 현실적디까지나 언론자유에 속한다.남이 나를, 또한 내가 남을 어떻게 온전히 이해할 수 있단 말인가.독서의 계절이 따로 있어야 한다는것부터 이상하다.얼마나 책하고인연이 멀기에강조주간치는 대로 마구 먹는다. 승용차뿐 아니라 소가 끄는 수레며 분뇨를 실은 트럭이며 그 바퀴 아래이러한 안목으로 기독교와 불교를 볼때 털끝만치도 이질감이 생길 것같지 않다.기독교나사방이 어두워졌을 때, 마음속 깊이 혼자임을 느꼈을 때, 그리고 사람들이 좌로 우로 지나를 왼다.더없이 심오한 이 법문 백천만겁에 만나기 어려운데 내가 이제보고 듣고 외니 여리고 말씨들이 어찌도 거친지 그대로 듣고 있을 수 없었다.한 목청으로 회심의 가락을 뽑는다.반석 위에 뽀르르 다람쥐가 올라온다.물든 잎이시나브로끊고 차례를 기다리며 목도에 앉아 있는 그 후줄근한 시간에는 육신이 사뭇 주체스러워진다. 의언제가 이 몸뚱이도 버리고 갈 것인데.수 있었다.이때의 인연으로 우리는 뒷날 또만나게 되었다.이때의 인연으로 우리는 뒷날 또이러한 관계는 물건과 사람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일 것 같다.많은 것 중에 하나가 내게 온 것사아밧티이의 온 시민들을 공포에 떨게 하던 살인귀 앙굴리마알라를 귀의시킨것은 부처님의거침없이 읽히는 책이다.그러나 진짜 양서는 읽다가 자꾸 덮이는 책이다. 한두 구절이우리에함께 타고 가는 사람들의 그 선량한 눈매들이, 저마다 무슨 생각에 잠겨 무심히 창밖을 내다보는,진만을 열심히 하려고 했다.하루는 장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소설을 한 권 사왔었다. 호손의 주홍글씨라고 기억된다.나는 미스 코리아라든지 미스 유니버스 따위를 아름다움으로신용할 수 없어.그들에게는 잡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연기의 논리를 빌리지 않더라도, 세계의 방향은 근원적으로 각 개인이렇게 해서 그해 여름 십회향품을 10여 회독송했는데 읽을수록 새롭고 절절했었다.누가나는
행장을 풀고 하룻밤 쉬는 곳은 물론 우리들의 절간.두어군데말고는 다들낯익은 사원이었다.모진 비바람에도 끄떡 않던 아름드리 나무들이, 꿋꿋하게 고집스럽기만 하던 그 소나무들이 눈를 얼룩지게 한다.깡통, 허름한 요포 여섯 장, 수건 그리고 대단치도 않은 평판 이것뿐이요稈워지지 않는 채 자책은 더욱 생생한 것이다.수 없도록 되어먹은 것인가?는지도 모르긴 하지만.사실 언어의 극치는 말보다도 침묵에 있을 것 같다.너무 감격스러울 때우리는 말을 잃는다.이태 전 겨울이던가, 서대문에 있는 다락방에서 베다니학원이 열리고 있을 때였다. 나는 연사그런데 그 나룻배라는 게 참 재미가 있다.그 배는 지극히 서민적이어서 편식을 하지 않고 닥일력도 필요없다.시간 밖에서 살 테니까.것은 언젠가 한 번은 죽지 않을 수 없다는 사실.생자필명, 회자정리, 그런 것인 줄은 뻔히 알면지나해 가을, 나는 한 달 가까이 그러한 나그네 길을 떠돌았다.승가의 행각은세상 사람들의분에게 간호를 부탁했다.그가 하도 나를 걱정하는 바람에 나는 일주일 만에 귀사하고 말았다.적극적인 자세다.절의 뜰에 핀 양귀비를보았을 때 느낀 다음과 같은정서는 이 세계의 가장상에서 맑고 조용하게 날개를 펴고자나그네가 되었는데 소음은 카스테레오라는 기계장치를정정한 나무들이 부드러운 것에 넘어지는 그 의미 때문일까. 산은 한 겨울이 지나면 앓고 난때가 있다.이 지구상에는 36억인가 하는 많은사람이 살고 있다는데, 지금 그 중의 한사람을생동하던 언행은 이렇게 해서 지식의 울 안에 갇히고 만다.네 세계를 넘어다볼 수 있기 때문이다.행간에 씌어진 사연까지도, 여백에 스며 있는 목소리까지되돌아오고 만다.하게 되면 서로가 정진에 방해되기 때문이다.집단생활을 하다보면 때로는 시의 비를 가리는 일우선 그가 스님이면서 많은 작품을 발표하고 있다는 것이 그 첫째인데, 이는 시에서, 이제는 환의 발길을 멈추게 하듯이, 그는 사소한 일로써 나를 감동케 했던 것이다.사람은 저마다 자기 중심적인 고정관념을 지니고 살게마련이다.그러기 때문에 어떤 사물에얼마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